생각합니다. 조그마한 땅덩어리에 남한과 북한이 나뉘어 대치하고 있는 이상황이 정말

그들의 이상향인지 _

북핵이다 미사일이다 안전에 위협받고 살얼음판인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우리모두 하나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모두 하나가 될 대한민국을 위해 운을 띄워 봅니다.

 

우중충한 요즘 문득 하늘을 올려다 보는 일이 잦아졌습니다. 계속되는 장마로 인해 사람들의 낯빛이

           그리 밝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들도 똑같은 하늘을 보고 있을까 하는 생각에 잠시 눈가에 눈물이

          맺힙니다.

 

 

리(이) 이 세상 모든 사람이 하나가 되어 친구가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 한 사람만이 친구가 될 수 없습니다.

                    가장 가까운 곳에 있고 가장 가까운 하늘을 보고 있지만 그 친구도 나도 서로 따뜻한 말한마디 건네지

                    못함에 맺힌 눈물이 뺨을 타고 또르르- 흘러 내립니다.

 

 

  하늘이 울고 있고 내가 울고 있다 한들 저너머의 친구는 가장 가까운 데도 그 울음소리를 듣지 못하는가

         봅니다. 원래 하나였듯 자연스레 손을 잡을 수도 있지만 그러지 못함에 애통합니다. 눈물을 훔쳐 내고 다시 

         하늘을 바라봅니다.

 

 

나즈막한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분명 빗소리는 아닌 그 소리는 욕심을 버리라고 합니다.

        하늘도 더 이상 울지 않습니다. 원래 하나였듯 결국

        하나가 될 것을 너와 나, 우리가 하나가 될것을, 이제 하늘도 압니다. 시꺼먼 구름사이로 한줄기의

        빛이 반짝이고 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