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통만사>와 함께 하는 영어수업

English Lessons with PSCORE

 

감사합니다.> 라고 인사를 드릴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I feel so fortunate to be given this chance to say ‘Thank You.'

 

비록 짧은 단어이지만 이 한마디 말속에 함유된 뜻의 깊이는 얼마 일까요? 매번 영어수업 받으러 갈 때마다 입안에서 맴도는 <감사합니다>라는 말입니다.

Although it is a short expression of gratitude, I wonder as to the depth of meaning it contains. Every time I go to my English class, this simple phrase, ‘thank you’ fills my mouth and thoughts.

 

새로운 삶의 터전을 옮기고 첫 발을 내디딘 이 사회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 일가?

과연 내가 여기서 무엇을 어떻게 시작할 수 있을 가?

What is there for me to do in this society as I start a new life in a new land?

How am I to even begin?

 

들뜬 마음으로, 그리고 막연하게 남한사회에 첫 발을 내디디면서 할 수  있다는 일이 없다는 현실에 실망을 가질 번 했던 나에게 몇 년 먼저 한국에 들어온 나이 어린 선배가 나에게 소개해 준 센터가 바로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들>의 모임이었습니다.

While I was on the verge of losing hope with the thought that there was nothing for me to do in South Korean society, a friend who arrived in Korea a few years before me introduced me to a meeting at the PSCORE center.

 

배움에 갈망하던 열혈청년의 시기가 지난 지도 오랜, 배움이 새롭기만 한 것이 아닌, 사치라고 생각할 정도로 나와는 거리가 먼 배움이라고 생각하던 나.

It has been a while since I felt the urge to learn as a passionate youth. Studying was not only something new, but I considered it a luxury that seemed far removed from me.

 

그러나 경쟁시대의 냉혹한 사회 현실에서 배우지 않고서는 감히 뛰어들 수 없는 사회, 그러나 노력하면 누구나 할 수 있는 배움, 하지만 선뜻 용기를 낼 수 없는 것, 또한 배움이었습니다.

But in this age of competition, the reality of a cruel society was that one could not survive if one did not learn. Learning was something anyone could do if only he or she tried, but it was not easy to readily muster the courage for it either.

 

한국에서의 정착을 시작한 지 이제 겨우 5개월남짓, <성통만사>의 사무실을 더듬거리며 찾아갔던 나에게, 그리고 영어라고는 겨우 <땡 큐>라는 서투른 한마디 말만 할 수 있었던 내가, 지금은 파란 눈의 외국인 영어교사님들과 <대담>하게, 그리고 떠듬거리는 영어로 인사를 나눌 수 있는 내가, 스스로도 너무 대견스럽습니다.

It has been a little over 5 months since I settled down in South Korea. At first I stumbled my way to the PSCORE office and “thank you” was the only English phrase I knew. Now, I am proud of my ability to hold a conversation with the blue-eyed foreign English instructors and to be able to give greetings in simple English.

 

서먹했던 성통만사의 문화프로그램, 영어교실에서 낯선 외국인들과 우리 탈북 형제자매들과의 만남이 이제는 기다려지기만 하는 시간들입니다.

PSCORE’s cultural program and English class was once unfamiliar to me, but these meetings with foreigners and fellow North Korean escapees are now events that I eagerly look forward to. 

 

사람들과 만나 소통을 하는 것이 너무도 서툰 우리에게 한발 먼저 다가와 손 내밀어주고 옹이진 마음들을 다독여 이제는 친구가 되여 가는 성통만사 직원들과 자원봉사 교사님들에게 <고맙습니다> 라는 말보다 먼저 내가 빨리 영어 문맹에서 탈퇴해야 된다는 생각뿐 입니다.

To the PSCORE staff and volunteer instructors who encouraged our heavy hearts and befriended us, I feel I owe more than an expression of gratitude. I wish to show my appreciation by studying hard and becoming fluent in English quickly.

 

그 것만이 그분들에게 답하는 성의 있는 노력이겠죠.

I hope this effort of good faith will be an adequate response to their kindness.

 

영어단어 한 개 외우고 나서 또 다른 단어 한 개를 외우고 나면 먼저 외운 단어는 머리 속에서 하얗게 지워져 가르치는 교사님들을 허무하게 하는 일들이 반복되고 있지만 오히려 웃음으로 넘기며 하면 된다고, 괜찮다고 용기를 주시던 교사님들이 얼마나 고마운지 모릅니다.

When I memorize one English word and go on to the next, as soon as I learn the second word I forget the first. Because the instructor’s efforts seem to continue in vain, I am all the more grateful for their encouragements and positive spirit that urges me to keep trying.

 

그래 힘을 내자, 배우는데 나이가 흠이냐, 일어서지 못하는 것이 바보 아니더냐> 스스로 용기를 내여 영어교실로 향합니다.

“I must not give up, old age is not a flaw in learning, it would be more stupid to give up now,” I encourage myself with these words and make my way to English class.

 

따뜻한 마음으로 통일을 마중하는 사람들, 지식으로 통일을 준비하는 사람들, 통일 민족이 해야 할 일들을 지금부터 차분하게 준비해가는 성통만사 직원들과, 교사님들이 존경스럽기만 합니다.

To those who are preparing for reunification with a warm heart, to those who are preparing themselves with knowledge, to PSCORE’s staff and instructors who are steadily readying the nation for unification, I give them my upmost respect.

 

탈북 형제자매들과의 만남자리도 거북스러웠던 제가 이제는 우리 탈북 청소년들과 나란히 책을 펴고 앉아 함께 영어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Interacting with fellow North Korean escapees was once awkward and burdensome to me, but now I comfortably sit side by side with the North Korea youth and study English together.

 

성통만사가 준비한 식사시간에 우리 형제자매들과 함께 즐겁게 떠들면서 식사를 하는 시간도 기다려 집니다.

I even anticipate the meal times prepared by PSCORE when I can merrily interact with my North Korean brothers and sisters.

 

그날만큼은 다른 약속 다 취소하고 급히 달려갑니다.

아무리 맛있는 임금님 수라상 앞에서도 이렇게 즐거울 수가 있을 까요?

I make it a priority to attend these gatherings.

I do not think I would be any happier at a king’s banquet, no matter how delicious the food may be.

 

주변에서 지금 나이에 무슨 공부를 하냐고 핀잔을 주기도 하지만 그래도 그냥 즐겁기만 합니다. 다시 동년으로 되돌아 간듯한 느낌에 사로잡혀 어린 친구들과 함께 서로의 서투른 영어발음에 웃고 떠들면서 영어 공부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Some people tell me that it is pointless to study at my age, but despite their criticism, I am still happy. I find great joy in interacting with my young friends, laughing at our novice English pronunciations and working hard to improve our skills; I feel like I have returned to my youth.

 

방금 배운 서툰 영어 한마디 해놓고는 당장 통역원이라도 된 듯, 비즈니스 무대에서 영어로 소통하는 어리석은 공상도 너무 쉽게 가져봅니다.

Having mastered one word, as if I have become an interpreter already, I all too easily daydream about using my English in a business setting.


수업시간에도 가끔 내년 지금쯤에는 내 영어 실력이 어느 정도 될 가? 혹시 내가 영어교사가 되여 있지는 않을 가 하는 허황한 꿈도 즐겁게 꾸어봅니다.

Even during the lessons, sometimes I wonder how proficient my English will be in a year’s time. I entertain the wild thought of becoming an English instructor myself.

 

늦게 시작한 영어공부가 이렇게 내 마음을 창공으로 한없이 날아오르게 하네요.

Although I started late, studying English has inspired my mind to soar the sky.

 

어릴 적 찌는 땀에 젖어 책상머리에 앉아 너무나 지겹게 흘러가던 수업시간 이였지만, 지금은   ~,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됐네~ 하며 굿 나인 하고 인사를 나눕니다.

When I was young, I remember sitting in a classroom in the scorching heat, sweating and anticipating the class to end. But now, time in the classroom flies by and the time for farewells always come too soon.

 

피는 물보다 진~하다더니 통일을 준비하는 남과 북의 뜨거운 마음들이 지금의 성통만사를 있게 하는 것이 아닐 까요?

It is said that blood is thicker than water, and I imagine this passion for unification is what keeps PSCORE in existence.

 

통일을 준비하는 오늘의 <성통만사>가 통일의 문을 활짝 열어놓을 내일의 <형통만사>가 되는 날이 하루 빨리 다가올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면서 오늘도 < 땡 큐! >

I again give my thanks, and I wish that the reunification that PSCORE is preparing for will lead to prosperity in the near future.

 

언젠가는 영어교사가 되여 후배들을 가르치게 된다는 행복한 공상에 빠져, 행복한 또 다른 내일에 성통만사에서 배운 영어로 지구촌 세상과 소통할 날을 기대하면서, 오늘의 자신감 있는 나를 있게 해준 성통만사의 직원들과 외국인 교사 분들께 꾸벅~ 인사를 드립니다.

I fantasize about becoming an English instructor and teaching the younger generation, I also think about the day that I will use the English learned through PSCORE to communicate with the global world. I bow in gratitude to the staff and volunteers of PSCORE, without whom I would not have the confidence to stand here today.

 

감사합니다.

Thank you.

 

2011-08-12

 

 

 

Translated by Sooyeon Kang

2011 PSCORE. Unauthorized reproduction of this article is prohibited.